연결 가능 링크

설리번 보좌관, 중국 양제츠와 ‘북한 문제’ 논의…“대북 압박 조치 등 후속 논의 예정”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징후 포착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조성되는 가운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중국 고위 당국자와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양측은 구체적인 대북 압박 조치 등을 위해 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14일 미사일 발사 등 북한 문제를 논의하고 양측이 구체적인 대북 압박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미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미 고위당국자는 이날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설리번 보좌관과 양제츠 정치국원 간 회동에 대한 전화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대응 방안과 함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우리의 관심을 요하는 (긴장) 고조 상황이기 때문에 양측이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며 “이 사안에 책임이 있는 당국자와 양측이 가까운 장래에 대화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 고위당국자] “The two sides discussed DPRK because that is also an escalating situation that demands our attention. We agree that officials with responsibility for issues and the two sides will keep in their conversations in the near future.”

이어 ‘북한과 관련해 미국이 중국에 구체적으로 요구한 것이 무엇이냐, 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VOA의 질문에는, 북한의 긴장고조 행위에 대한 우려를 밝히며 대북 압박 조치 등에 대해 중국과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 “we're obviously we have serious concerns about the recent escalatory actions that we have seen from the DPRK, you know, the national security adviser was clear with Director Yang not only about those concerns, but also about the steps that we believe are necessary in this moment and the work that we hope to be able to engage with China on. We do think there is a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and China being able to work together on this issue, in addition to obviously the United States continuing our close work with our allies in Seoul and Tokyo. And that's where the two sides, the national and Director Young discussed ensuring that there are follow up conversations in the near future, building on recent discussions between, you know, our representative Sung Kim and the Chinese special representative in order to further discuss specific ways with the United States and China may be able to press the DPRK on a different path. “

이 당국자는 먼저 “북한으로부터 우리가 보고 있는 최근 긴장을 고조하는 행동에 대해 분명히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설리번 보좌관은 양제츠 정치국원에게 이런 우려뿐 아니라 우리가 이 순간 필요하다고 믿는 조치, 또 우리가 중국과 관여하길 희망하는 일들에 대해서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중국이 이 문제에 대해 협력할 수 있었던 역사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아울러 미국은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 일본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두 사람이 최근 양측의 논의를 기반으로 후속 대화를 이어나갈 것을 확인했다며, 가까운 미래에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류사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북한이 긴장고조 행위가 아닌 다른 길로 가도록 압박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더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정치국원이 만난 것은 지난해 10월 스위스 취리히에서 회담한 뒤 5개월여 만입니다.

이번 회동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이 지속되는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에 러시아를 설득하는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ICBM 발사 징후 포착 등으로 한반도 정세에도 긴장이 조성되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중국은 최근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합리적 안보 우려'를 미국이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북한의 ‘핵-ICBM 시험발사 유예’에 대한 보상으로 제재 완화에 나설 것을 미국에 촉구해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