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북핵 수석대표 전화협의…성 김 대표 “중국, 북한 규탄하고 압박해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워싱턴 D.C. 시내 청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면서 중국도 공개 규탄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복귀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발휘해 달라고도 요구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중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3일 보도자료에서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10일, 미국 정부가 새로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체계 시험으로 결론 내린 북한의 지난달 26일과 지난 4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논의하기 위해 류사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On March 10, Special Representative for the DPRK Sung Kim called PRC Special Representative on Korean Peninsula Affairs Liu Xiaoming to discuss the DPRK’s February 26 and March 4 ballistic missile launches, which the U.S. government has concluded were tests of a new DPRK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system. Special Representative Kim strongly condemned the launches, which violated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present a serious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He expressed concern that these launches demonstrate the DPRK’s determination to advance its unlawful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and continue an increasingly escalatory path.”

류사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자료사진)
류사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자료사진)

그러면서 “성 김 대표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국제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이들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들 발사가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발전시키고 긴장을 점증시키는 길을 계속 가겠다는 북한의 의지를 보여주는 데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성 김 대표는 중국과 미국이 역내 안정 보장에 대한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국의 공개적 규탄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Special Representative Kim emphasized that the PRC and United States share an interest in ensuring regional stability, and he called upon Beijing to join Washington in publicly condemning the DPRK’s missile launches. Special Representative Kim also encouraged the PRC to urge the DPRK to cease its destabilizing activity and return to dialogue. Special Representative Kim reiterated that the United States remains open to diplomacy with the DPRK to make progress toward our shared goal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아울러 “성 김 대표는 중국이 북한에 불안정한 활동 중단과 대화 복귀를 촉구할 것을 독려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한 진전을 이루기 위해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에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와 류샤오밍 대표의 전화 협의는 지난해 7월과 10월 그리고 지난달 22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