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순안공항서 발사시설 추정 콘크리트 토대 포착…ICBM 발사 여부 주목


지난 12일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와 유도로 사이에서 발견된 콘크리트 토대. 폭은 50m로 동일하며 길이는 각각 220m와 100m로 측정됐다. 자료=Planet Labs

북한이 이동식발사대(TEL)에서 미사일을 쏠 때 사용하는 콘크리트 토대를 순안공항에 증설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된 특이 동향이 관측됐다는 정보당국의 분석과 맞물려 주목됩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순안공항에 미사일 발사용으로 보이는 평평한 콘크리트 바닥이 설치됐습니다.

일일 단위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Planet Labs)’가 12일 촬영한 위성사진에 나타난 이 콘크리트 토대는 총 2개로, 순안공항 북쪽 지대의 활주로와 유도로 사이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들 콘크리트 토대는 폭이 50m로 동일했지만 상대적으로 큰 시설의 길이가 220m에 달하고 다른 작은 시설은 100m였습니다.

과거 북한은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올라설 수 있는 콘크리트 바닥을 만든 뒤 이동식발사차량을 그 위에 올려 미사일을 발사하는 수순을 밟아왔습니다. 명중률을 높이고 이동식발사대 파손을 막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돼 왔습니다.

지난 2017년 7월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발사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급 화성-14형도 콘크리트 토대에 올라선 8축의 이동식발사차량에서 쏘아 올려졌으며 같은 해 11월 화성-15형 발사 때도 9축 발사차량이 같은 형태의 시설을 이용한 모습이 확인됐었습니다.

그보다 앞서 2016년 원산 갈마공항 옆 해안가 모래사장에도 콘크리트 토대가 깔린 모습이 관측됐는데 얼마 후 이곳에서 화성-10형 미사일이 이동식발사차량에서 발사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발견된 콘크리트 토대 역시 미사일 발사 시설일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해당 시설이 건설된 시점은 이달 8일과 9일 사이로 추정됩니다.

플래닛 랩스의 8일자 위성사진에는 이 지점에 특이한 변화가 관측되지 않았고 9일엔 구름에 가려져 상황 확인이 불가능했는데 10일 위성사진에선 2개의 토대를 포함한 넓은 지대에 콘크리트가 깔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이 콘크리트 중 상당 부분이 제거되거나 혹은 주변과 같은 색상으로 위장이 된 듯 12일 위성사진에선 2개의 토대만이 남은 모습입니다.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 지대에 설치된 콘크리트 토대의 5일(왼쪽부터)과 12일 사이 변화. 5일과 8일엔 큰 변화가 없지만 10일 활주로와 유도로 사이에 콘크리트 지대가 등장하며 12일엔 이중 일부가 사라져 2개의 토대만이 남아있다. 자료=Planet Labs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 지대에 설치된 콘크리트 토대의 5일(왼쪽부터)과 12일 사이 변화. 5일과 8일엔 큰 변화가 없지만 10일 활주로와 유도로 사이에 콘크리트 지대가 등장하며 12일엔 이중 일부가 사라져 2개의 토대만이 남아있다. 자료=Planet Labs

앞서 한국 언론들은 한국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순안공항 북쪽 활주로에서 이동식발사차량의 움직임 등 특이동향을 포착했다며 이번 주 초 북한이 신형 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발견된 콘크리트 시설 역시 한국 정보당국 등이 포착한 특이동향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관심이 쏠립니다. 또 북한이 이 토대에 이동식발사대를 올려 실제 ICBM 발사에 나설지도 주목해야 할 부분입니다.

군사 전문가인 브루스 배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4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번에 발견된 콘크리트 토대가 ICBM 발사용일 수 있다는 분석에 동의했습니다.

특히 “연료가 가득한 미사일을 실을 경우 이동식발사차량은 매우 무거울 수밖에 없다”며 ICBM과 같은 대형 미사일이 발사될 때 이를 견딜 수 있는 토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베넷 선임연구원] “This is an extraordinarily heavy TEL, if it's fully fueled. How often do you put a strip of concrete in between runways or taxiways? I mean, there's just not a whole lot of reason for doing that unless you've got some interest in in a missile launch. When the engine cuts in, it's putting tremendous pressure on the surface underneath the missile. And if it gets up on some dirt road or something, they're risking that the missile will wind up taking off on a bad trajectory.”

베넷 연구원은 “활주로와 유도로 사이에 콘크리트 지대를 설치할 일이 얼마나 있겠느냐”며 “미사일 발사를 원하는 게 아니라면 그렇게 할 이유는 별로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사일 발사 시 엔진이 작동되면 엄청난 압력이 미사일 아래 지표면에 가해진다며 “만약 흙바닥 등에 (압력이) 가해진다면 미사일은 잘못된 궤도로 날아갈 위험이 따른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베넷 연구원은 발사 때마다 매번 콘크리트 바닥을 설치한다는 건 그들의 체계가 실전배치 기준에 못 미칠 가능성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은) 북한이 활용 중인 이동식발사차량의 성능을 알 수 있는 흥미로운 분석을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