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푸틴 어느때보다 고립"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1일 상ㆍ하원 합동회의에서 진행한 첫 국정연설 도중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기립박수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1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행한 국정연설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러시아가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시켜 자유세계의 기반을 흔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역사를 통해 독재자가 침략에 대한 대가를 치르지 않으면 더 큰 혼란을 야기한다는 교훈을 배웠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세계에 대한 비용과 위협이 계속 증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계획적이고 정당하지 못한 공격이라며, “푸틴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 세상과 고립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이 시대의 역사가 쓰일 때 푸틴의 우크라이나 전쟁은 러시아를 약하게 만들고 세계를 더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독재정치의 싸움에서 민주주의가 현재 부상하고 있으며 세계는 분명히 평화와 안보의 편을 선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푸틴은 “자유세계의 단호한 의지를 결코 약화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