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곳곳 폭발음..."러시아 미사일 공격 사회기반시설 집중"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을 선언한 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국방부 건물에서 공습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본격적인 침공이 시작된 가운데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러시아의 공습이 이어지고 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 'CNN'방송은 24일 보도에서 수도 키예프를 비롯해 7개 도시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현지 특파원이 키예프 국제 공항 동쪽 방면에서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이 수도의 동부에 있는 보리스필 지역에서도 폭발음을 들었다고 올렸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하르키우, 크라마토르스크, 드네프로페트로프스크, 마리우풀 등의 도시에서도 폭발음이 들렸다고 CNN 방송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군은 이날 우크라이나 시각으로 새벽 5시쯤부터 벨라루스와 돈바스, 크림반도 등 북쪽과 동쪽, 남쪽 등 3면에서 우크라이나로 진격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군이 러시아와 벨라루스 국경을 넘어 북쪽과 동쪽, 그리고 흑해와 아조프 해에서 남부 해안으로 병력이 상륙했다고 밝혔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이 이날 새벽부터 사회 기간시설과 국경수비대에 집중됐다며 국방안보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전국에 계엄령을 선포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국가를 방어하라며 누구든 싸울 준비가 된 사람들에게는 무기가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키예프 북부 체르노빌 원전 점령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는 전 유럽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젤렌스키 대통령은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