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러시아, 냉전식 외교로 평화 위협"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이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독일 정부는 러시아가 냉전식 외교로 평화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며 긴장 완화를 위한 진지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은 18일 열린 뮌헨안보회의 참석에 앞서 낸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며, 러시아가 “전례없는 병력 전개와 냉전식 요구로 유럽 평화 질서의 근본 원칙을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외교의 지속을 촉구하면서, “평화를 향한 작은 걸음일지라도 전쟁을 향한 큰 걸음보다는 낫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 러시아가 위장작전을 구사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감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같은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가 어떤 종류의 구실을 내세워 침공을 감행할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침공 구실로 러시아 내 이른바 테러조직에 의한 폭탄테러, 시민들을 겨냥한 무인기 공격, 화학무기를 동원한 허위 또는 실질적인 공격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런 사건들이 일어난 직후 러시아 정부는 마치 연극처럼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인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미사일과 폭격뿐 아니라 사이버 공격을 동반한 공격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