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욕시, 백신 거부 1천 400여명 해고 


미국 뉴욕시청과 산하 기관 근로자 일부가 지난 11일 시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뉴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 지침을 거부한 직원 1천 400여 명을 해고했다고 지난 14일 밝혔습니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실은 이같이 발표하면서, 이들이 시 소속 의료 관계자와 교사, 기타 직원들에게 의무화 한 최소 한 차례 백신 접종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침을 따르지 않는 직원들에게는 지난해 10월 무급휴직이 내려졌고, 의무 준수 대상 약 2천 400명은 최종 마감시한인 지난 11일까지 백신을 맞아야 했습니다.

뉴욕시는 시 직원 37만명 가운데 약 85%가 지난해 10월까지 최소 한 차례 백신을 맞았다며, 이후 접종률이 95%까지 올라갔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시 외에 시카고와 보스턴 등 미 주요 도시도 시 직원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미국 내 정치성향에 따라 이 같은 지침에 대한 찬반 여론은 크게 갈리고 있는 양상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