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 브뤼셀 방문 나토회의 참석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 국방장관이 1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16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 도착했습니다.

오스틴 장관과 나토 지도부는 이 기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억제와 나토의 동부 지역 방어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 국방부 고위 관리는 나토와 미국이 이번 회의를 통해 “법치를 저해하는 터무니 없는 시도”에 반대하고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존”을 지지하는 등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보호한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관리는 “적대세력들이 아무런 중대한 결과에 직면하지 않고 무력을 동원해 국경선을 다시 그으려는 시도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나토 회의 직후 러시아와 이웃한 폴란드와 리투아니아를 각각 방문할 예정입니다.

특히 18일 폴란드 방문 중 안제이 두다 대통령을 만난 뒤 현지에 파견된 미군 부대에 들를 예정입니다.

미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응해 최근 동유럽에 미군을 추가 파병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조만간 폴란드에는 기존보다 약 5천명 늘어난 9천여명의 병력이 주둔하게 될 예정입니다.

오스틴 장관은 리투아니아도 방문해 기타나스 나우세다 대통령을 만난 뒤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국방장관과의 회의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