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러시아 침공 여전히 가능...외교적 관여 준비되어 있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 백악관에서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은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측이 일부 군 병력을 철수했다고 밝혔다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측의 이같은 주장은 확인되지 않은 것이라며 여전히 침공은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관여에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러시아에 새로운 군비 통제 등 기타 조치를 제안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우크라이나에 미사일을 배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나토,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에 위협이 아니라면서 러시아 국민들을 향해 우리는 적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만약 러시아가 침공을 강행한다며 미국과 동맹은 러시아의 수출 통제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특히 러시아에서 독일을 잇는 천연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2'는 중단될 것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이날 발표에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에서도 러시아의 일부 군 철수 발표에 대한 진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데 동의했습니다.

프랑스 대통령궁은 이날 양국 정상이 약 한 시간 동안 전화 통화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통화에서 러시아에 대한 정책에 있어서 완벽하게 조율된 정책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