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미국민, 즉시 우크라이나 떠나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버지니아주 컬페퍼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들에게 우크라이나를 당장 떠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시민들은 당장 떠나야 한다”며, “우리는 테러조직이 아닌 세계에서 가장 큰 군대를 보유한 나라 중 하나와 맞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은 “매우 다른 상황이고, 매우 급격하게 상황이 종잡을 수 없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 우크라이나를 떠나는 미국민 구출을 위해 미군을 보낼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런 상황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대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러 미국과 러시아가 서로에게 총격을 가하기 시작하면 그것은 세계대전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단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전혀 다른 세상에 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여행경보를 발령하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미국민들을 대피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러시아의 침공 상황에 이르게 되면 우크라이나를 떠나려는 국민을 지원하는 일을 포함해 일반 영사업무가 심각한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