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성 "미 본토 사정권 미사일 시험 우리뿐"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공개한 김정은(오른쪽) 국무위원장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참관 현장. (자료사진)

북한이 최근 연이은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미국 본토를 사정권 안에 둔 미사일 시험 성과를 과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8일 성명에서 “미국 본토를 사정권 안에 두고 거대한 진폭으로 세계를 진감시키는 나라는 이 지구상에 우리 국가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새해 정초부터 우리 국가의 전쟁 억제력을 비상해 강화하기 위한 역사적 성업에서 괄목한 성과를 이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올해 들어 총 7차례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과 관련해 “인민의 존엄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게는 추호의 용서나 자비도 없을 것이라는 김정은 동지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세계 앞에 다시 한번 과시하는 역사적 쾌거”라고 밝혔습니다.

또 “세계에는 200여개 나라들이 있지만 수소탄 대륙간탄도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까지 보유하고 있는 나라는 불과 몇 개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을) 억제하고, 도발 또는 무력 사용으로부터 방어하거나, 가장 위험한 무기들에 손을 뻗는 것을 제한하는 일은 미국의 핵심 이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무엇보다 미국민과 파병된 부대들, 그리고 우리의 동맹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