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3국 북핵대표, 이번주 하와이 회동…”한반도 비핵화 등 논의”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왼쪽)와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19일 오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했다.

미국과 한국, 일본 등 3국 북핵 수석대표가 이번주 하와이에서 만나 비핵화 등 북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6일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10~15일 간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번 방문에서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함께 3자 회동을 주재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3국 협력의 중요성,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 등 광범위한 이슈를 논의한다고 국무부는 설명했습니다.

또 3국 대표는 오는 12일 하와이에서 열리는 미한일 3국 장관회의에도 참석하며, 미국은 이 자리에서 역내 안보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강조할 것이라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3국 외교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21세기 직면한 세계적 도전에 대한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