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북한 규탄 공동대응 실패…미국 대사 “침묵은 북한 위협만 부추겨”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가운데)가 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을 위한 안보리 비공개회의를 마친 후 알바니아,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노르웨이, 아랍에미리트, 영국, 일본 대사와 함께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유엔 안보리가 4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과 관련해 회의를 열었지만 규탄 성명 등을 위한 합의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유엔 안보리의 계속되는 침묵의 대가가 너무 크다며 북한 정권의 위협 행태만 더 대담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언론성명은 계속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은 북한 지도부에 대화에 복귀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가 4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을 위해 회의를 열었지만, 아무런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끝났습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구체적인 결과를 설명하지 않은 채 “우리는 모든 안보리 이사국들이 (북한 정권의) 이런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데 한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We call on all council members to speak with one voice in condemning these dangerous and unlawful acts… The cost of the council's ongoing silence is too high. It will embolden the DPRK to further def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normalize its violations of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o further destabilize the region and to continue to threaten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이어 “유엔 안보리의 계속되는 침묵의 대가가 너무 크다”며 “이는 북한 정권을 대담하게 만들어 국제사회에 더욱 저항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을 정상화하며 역내 안정을 더욱 흔들면서 국제 평화와 안보를 계속 위협하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는 우리가 수용해서는 안 되는 결과”라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 특히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단념하도록 의무화하는 안보리 결의 이행에 건설적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This is an outcome that we should not accept. We urge all member states and particularly our fellow council members to play a constructive role in the implementation of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ddressing the DPRK which obligates the DPRK to abandon these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s programs in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manner.”

미국은 이날 안보리 이사국인 알바니아와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노르웨이, 아랍에미리트, 영국, 비이사국인 일본 등 8개국과 함께 안보리 차원의 규탄 성명을 추진했지만, 상임이사국으로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9개국을 대표해 북한 정권이 지난달 30일 실시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가장 강력한 어조로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We condemn this and unlawful action in the strongest terms. The IRBM marks the regime's longest-range tests since late 2017. It also marks a new and troubling record. The nine ballistic missiles launched in January is the largest number of launches the DPRK has conducted in a single month in the history of its WMD and ballistic missiles program,”

이어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2017년 말 이후 북한 정권이 실시한 최장거리 (미사일) 시험”이며 “1월에 발사한 9발의 탄도미사일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역사상 한 달 동안에 가장 많이 발사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 제재 체제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을 향해서는 “불안정한 행태를 멈추고 대화에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We reiterate our call for the DPRK to cease its destabilizing actions and return to dialogue. We remain committed to seeking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The DPRK must make this same commitment in order to ease regional tensions and to ensure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우리는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진하는데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은 역내 긴장을 완화하고 국제 평화와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같은 약속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또 북한과 조건 없이 만나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강조하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가 한 달에 9번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하는 북한에 보상할 이유는 없다”며 “자국민이 굶주리는 데 수많은 돈을 군사 시험에 전용하는 것은 이 나라(북한)가 자국민을 돌보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 “And there's no reason for this council to reward them for nine tests in one month…But to spin millions of dollars on military tests when your people are starving I think indicates that this country does not care about it's own people.

한편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북한 정권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의 전향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대사는 이날 유엔 안보리 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미국이 뭔가 새로운 돌파구를 보기 원한다면 성의와 유연성을 더 보여야 한다”며 “북한의 우려를 수용할 보다 매력적이고 실용적이며 유연한 접근법과 정책,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장쥔 중국 대사] “If they do want to see some new breakthrough, they should show more sincerity and flexibility. They should come up with more attractive and more practical, more flexible approaches, policies and actions and in accommodating the concerns of DPRK.”

장 대사는 그러나 미국은 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거듭 밝혔는데도 북한 정권이 대화를 거부하고 탄도미사일을 계속 발사하는 비정상적인 상황과 미국이 취해야 할 구체적 조치 등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날 회의는 아무 성과 없이 종료됐지만 안보리 차원에서 언론성명 등은 계속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그런 절차를 계속 진행 중이라며 중국이 성명 초안을 베이징에 보내 본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