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북한 미사일 고도화 강한 우려...대화 원칙 재확인"


토니 블링컨(왼쪽)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이 지난해 3월 서울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최근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대응을 논의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두 장관은 북한의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강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조속히 대화로 나오도록 미-한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양측은 한반도 문제는 대화를 통해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미-한 외교장관이 통화를 한 것은 지난달 15일에 이어 약 3주 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