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대북제재 엄격 이행”…캐나다 “북한 도발 억제 국제적 노력 지지”


프랑스가 지난해 대북 감시 활동에 투입한 해군 호위함 '프레리알'호.

유럽연합(EU)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 단속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엄격한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캐나다는 국제사회의 대북 억제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유럽연합(EU)은 3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때까지 계속 대북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하는 한편 국제 사회도 그렇게 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EU 대변인] “Until the DPRK complies with its obligations und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e EU will continue to implement sanctions strictly while encourag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do the same.”

EU 대변인은 2일,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에 동참할 것인지 등을 묻는 VOA 서면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일본 ‘니혼게이자 신문’은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이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적절한 대응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의 유엔 제재 회피를 겨냥해 석탄과 석유 제품 등 북한의 불법 선박간 환적에 대한 단속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2017년 9월에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는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의 선박간 환적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미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캐나다, 독일 등이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파견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감시 활동을 벌였습니다.

이 같은 감시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캐나다는 국제사회의 대북 억제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외교부]”Canada supports international and regional efforts to constrain North Korea’s provocative actions and reinforce secu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and is committed to working with allies and partners to achieve this.”

캐나다 외교부 대변인은 3일 VOA 에 보낸 이메일이서, 캐나다는 북한의 도발 행동을 억제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강화하려는 국제와 역내 노력을 지지하고, 이를 위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협력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르웨이 외교부는 3일, 안보리가 채택한 조치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유지하고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르웨이 외교부] “Norway seeks to work to maintain and advance consensus and ensure the full and effective implementation of the measures adopted by the Security Council.

노르웨이 외교부는 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안보리와 대북 제재 체재의 목표를 평화로운 방법으로 계속 진전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