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질랜드, '대북제재 위반 감시' 초계기 파견…2018년 이후 5번째


뉴질랜드 공군의 P-3 '오라이언' 해상초계기.

뉴질랜드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활동 감시를 위해 일본 해상에 항공기를 배치합니다.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이번 파견이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질랜드 정부가 3일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을 돕기 위해 공군의 P-3 해상초계기를 일본에 배치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공군의 P-3 초계기는 이달 중 일본의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돼 해상 항공 순찰 임무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뉴질랜드가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을 위해 항공기를 투입하는것은 지난 2018년 이후 이번이 5번째입니다.

나나이아 마후타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3일 “이번 파견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 목표(CVID)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후타 장관은 뉴질랜드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유지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피니 헤나레 뉴질랜드 국방장관도 이날 항공기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위배되는 행동을 탐지하고 저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나레 장관은 “뉴질랜드도 이러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비슷한 생각을 하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4일 VOA와의 통화에서 뉴질랜드의 초계기 파견과 관련해 북한의 불법 행위, 특히 제재 품목의 선박 간 환적을 감시하는 작전에 참여하는 각국의 통상적인 활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선임 연구원] “From what I know the situation this is, you know, this is normal activities countries contributing to operations to monitor North Korean illicit activities, particularly ship to ship transfer of sanctions items.”

이보다 앞서 호주와 캐나다, 프랑스, 영국도 최근 북한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일본과 동중국해에 공군 초계기와 해군 호위함 등을 파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결의 2375호를 채택했습니다.

북한의 석탄과 정제유, 섬유, 해산물 등 금수 품목의 밀수를 막기 위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들과의 선박 간 환적을 금지하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이 결의에 따라 미국과 일본, 프랑스,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 7개국이 공해상에서 북한의 불법 활동을 적발하기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비슷한 생각을 공유하고 있는 나라들이 국제 제재를 지지하는데 전념하며 북한의 제재 위반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자원과 군사 자산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위: 맥스웰 선임 연구원] “So we have a coalition of like-minded countries that are committed to supporting the UN sanctions international sanctions, and so they contribute resources, military assets, to monitor North Korean sanctions activities.”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이들 국가들이 제재를 집행하는 데 더 적극적으로 움직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