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의 ‘공격’ 규탄…불안정한 행동 주목”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27일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불안정한 행동을 주목하고 있다며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공격’으로 규정했습니다.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에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의 위협에만 집중하고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에는 관심을 두지 않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분명히 북한의 최근 발사들이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임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커비 대변인] “Certainly we’re mindful of the destabilizing behavior by Pyongyang with respect to these recent tests. As a matter of fact, on nearly every single one of them, we issue a statement and we make it clear that we’re condemning these attacks, and we continue to call on the N Korean regime to stop these provocations, which in many cases, violate exis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what the whol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be signing up to.”

커비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우리는 성명을 발표하고, 이러한 공격을 규탄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며 북한 정권이 도발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많은 경우 (북한의 발사는) 기존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며, 국제사회 전체가 이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이 26일부터 일본과 연례 연합훈련 ‘킨 에지’를 시작한 가운데, 미한 연합훈련 계획을 묻는 질문에 커비 대변인은 발표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커비 대변인] “I don’t have an update for you on the U.S.-S Korea exercise regimen. I would point you to the US Forces Korea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ir exercise regime… Just like we’re doing with Japan, we tailor exercises for the capabilities that we want to improve for the threats and challenges in the region and in the area. And we don’t do these things in a vacuum. We don’t do them in a vacuum with respect to what’s going on in the region and around the world.”

커비 대변인은 주한 미군에 더 자세한 내용을 문의하라면서도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국과도 역내 위협과 도전에 대한 대응 능력을 증진하기 위해 훈련을 세밀히 조정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역내와 전세계에서 훈련을 실시할 때 진공상태에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주변 안보 상황을 감안해 훈련이 조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