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러시아에 '양보없음' 서면답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6일 브리핑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관련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26일 러시아 정부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양보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서면 답변을 제출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측은 존 설리번 대사가 러시아 외무부에 전달한 수 십장의 미국 정부 문서 내용을 읽고 놀라지 않을 것"이라며, "어떤 변화도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미국 정부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동쪽 확장 중단을 요구하는 자국의 입장에 대한 서면 답변을 요구해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어떤 침공에 대해서도 미국과 유럽은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며, 어떤 종류의 침공도 중대한 결과와 혹독한 경제적 비용 부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전달한 문서에는 안보를 저해하는 러시아의 행동에 대한 미국과 동맹, 그리고 파트너들의 우려와 러시아가 제기한 우려에 대해 원칙에 입각한 실질적인 평가, 상대의 입장과 공통점을 찾을 수 있을 수 있는 분야들에 대한 우리의 제안이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자신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향후 미국의 답변에 대한 논의를 희망한다면서도, 외교 또는 갈등을 추구할지는 전적으로 러시아, 보다 구체적으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그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지켜보겠다"면서, "러시아가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고 상호주의 정신에 입각해 모든 당사자들에게 영향을 주는 집단안보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우리가 제출한 문서에는 이를 실현할 수 있는 긍정적인 방안들이 반영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이번 서면답변에 대한 러시아의 공식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러시아 정부 관리들은 그동안 미국과 그 동맹들이 자국의 요구를 거부한다면 신속히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해왔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