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푸틴 직접 제재' 경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출입기자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개인에 대한 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크라이나 침공 시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개인 제재를 고려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습니다.

러시아는 현재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약 10만명의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만일 푸틴 대통령이 국경에 집결시킨 “모든 병력을 투입하기로 결정한다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침공”이라며, “세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침공을 감행할 경우 대규모 경제제재를 거듭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미 고위 관리들은 금융제재 외에 최첨단 미국산 장비에 대한 수출 통제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자료사진)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자료사진)

한편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 누구라도 우리에게 양보를 강요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쿨레바 장관은 러시아는 계획된 모든 종류의 군사적 침공 계획에 앞서 우크라이나에 불안정을 야기하려고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방위공약에 대해 어떤 의심도 없다며, “바이든 대통령 자신이 개인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쿨레바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잘 이해하고 있으며, 러시아가 이 나라를 파괴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