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램버트 부차관보 “미·한, 중국 행동에 영향 미치는 공동전략 펼쳐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워싱턴 백악관에서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미국과 한국이 점점 더 공격적인 중국에 맞서 공동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미 국무부 부차관보가 말했습니다. 또 미국과 중국 간 전략적 경쟁이 미한 동맹과도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26일 미국과 한국이 중국 정부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공동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앞서 한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가 배치될 당시 경험했듯이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중국에 직면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Korea's largest trading partner is China, our third largest trading partner is China. No one is saying that we want to get rid of trade with China, that would be foolish. But as we've seen through the COVID crisis, an over reliance on a single source via China or whatever is not good. What can we do together to make sure that we have backup plans so that vital inputs into next generation batteries or into semiconductors are available and not dependent on a single source?”

램버트 부차관보는 중국이 한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자 미국의 세 번째 무역 상대국이라면서, 누구도 중국과의 무역을 배제하자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따른 위기를 거치면서 중국이든 또 다른 나라든 하나의 공급원에만 의존하는 것이 좋지 않다는 것을 경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 두 나라가 함께 차세대 배터리나 반도체 등에 필요한 원자재를 어느 한 곳에 의존하지 않고 언제든지 확보할 수 있는 확실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미국의 동아시아 지역 내 우선 과제 중 하나로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을 꼽으면서, 이는 미국과 한국 간 동맹 관계에도 관련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We want to prevail in our strategic competition with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We do not want conflict with China. The ROK doesn't want conflict with China, but we're dealing with a more aggressive China under Xi Jinping.”

미국은 중국과의 갈등을 원하지 않고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두 나라 모두 시진핑 국가주석 아래 더욱 공격적인 중국에 대처하고 있다는 겁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또 미한동맹이 더 확대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Going to the security alliance, 100% the US-ROK Security Alliance exists, was created and will continue to focus on the DPRK threat. Full stop. But there is also space for us to work outside of the USFK framework on building capacity elsewhere.”

미국과 한국의 안보 동맹은 북한의 위협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만들어졌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지만, 주한미군의 틀 밖의 다른 영역에서 역량을 키울 공간이 있다는 겁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미국과 한국 두 나라가 새로운 국제적 도전에 함께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현재 두 나라가 하고 있는 것을 현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Our two countries now have to step up and address these new global challenges. We need to modernize what we're doing.”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밖에 지난해 5월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관한 언급을 포함시킨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A reference to preserving the peace and stability in the Taiwan Strait, that is significant that that statement between the ROK and the United States underscored that.”

램버트 부차관보는 한국은 바닷길을 통해 원자재에 안정적인 접근성을 확보하고 자국의 제품을수출할 수 있어야 하는 나라라며, 타이완 해협의 긴장이 고조될 경우 이런 것이 위협을 받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램버트 부차관보] “The ROK needs to have reliable access to raw materials and the ability to export its goods on the water. When there's tension in the Taiwan Strait that puts those things at risk. It affects insurance rates. It affects shipping costs, it affects everything. It has a direct link to the bottom line for every major Korean company and every Korean consumer.”

램버트 부차관보는 타이완 해협의 긴장은 보험료나 해상 운송료 등에 영향을 미치는 등 한국 대기업과 소비자들의 이익에도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