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정책 변화 질문에 “목표는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국무부 대변인이 확인했습니다. 북한이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평가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올해 5번째 미사일 도발에 나선 북한의 호응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정책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정책은 특히 한국, 일본 등 동맹과 파트너와의 긴밀한 조율을 통해 이미 바이든 정부 초기 수립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t is a policy that was formulated in the early days of this administration that we developed in close coordination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especially the ROK and Japan. We’ve had a number of engagements with them in the trilateral format, knowing the importance of trilateral cooperation when it comes to that ultimate goal and that’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국, 일본과 삼자 간 회의를 여러 번 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위해서는 삼각 협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러한 협의를 통해 수립된 미국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Also I’ve been very clear about our intent. Number one, we have no hostile intent. We harbor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We are open to dialogue. WE are open to diplomacy. We think dialogue and diplomacy is the most effective means to help us reach that overarching goal and that’s a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의 의도에 대해서도 매우 분명히 밝혀왔다”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고, 대화에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무엇보다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 대화와 외교가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한반도 시간으로 25일 오전 순항미사일 2발을 쏜 것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평가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f you’re referring to the reports overnight, we are still assessing with the ROK and Japan about those reports. I don’t have any further details at this time now.”

프라이스 대변인은 “밤 사이 보도를 말하는 것이라면 우리는 여전히 한국, 일본과 함께 그 보도들을 평가하고 있다”며 “지금 시점에서 더 자세한 내용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도 25일 VOA에 “우리는 관련 보도를 알고 있으며 한국, 일본과 함께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