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에 도발 중단, 안보리 결의 준수, 긴장 완화 촉구”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24일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에 도발을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며 긴장완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북한의 추가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우리는 발전하는 북한의 핵 야망과 탄도미사일 역량에 대한 우려를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국방부 대변인] “I'm not going to get ahead of test fire launches that haven't happened yet. But we've been very clear about our concerns over the advancing nuclear ambitions and ballistic missile capabilities of Pyongyang (we) continue to condemn it and to call on the north to cease these provocations and to abide by international law and thes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to try to find ways to de-escalate the tensions. We've said very clearly I won't speak for my State Department colleagues that will we'll be willing to sit down with them without preconditions they've shown no desire to move that forward.”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올해 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한국 정보당국의 최근 보고에 대한 논평 요청에 “아직 일어나지 않은 미사일 발사에 대해 예단해서 말하지 않겠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를 계속 규탄하며, 북한에 이런 도발들을 중단하고 국제법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며 긴장완화 방안을 모색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고강조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기꺼이 마주앉을 의향이 있지만, 북한은 상황을 진전시킬 의욕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가정보원은 지난 21일 국회 보고에서 “북한이 대치 국면 장기화를 염두에 두면서 무력시위 등을 통해 긴장 정세를 조성하고 관행에 따라 추가 행동 수위를 검토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북한이 ICBM 발사로 대미 압박을 진행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커비 대변인은 ‘미-중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북한의 무력시위를 지지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즉답하지 않고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책임과 역할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국방부 대변인] “China's a neighbor, direct neighbor of North Korea, they have influence in Pyongyang. We know that they know that Pyongyang knows that and we've continued to call on China to use the influence that it has to suppor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China themselves have signed up for to help get them enacted and to support the sanctions, support them and to enforce them in a comprehensive, cohesive way which the Chinese have not always done.”

북한의 직접적인 이웃국가인 중국은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가졌으며, 미국과 중국, 북한 모두 이 점을 알고 있다는 겁니다.

커비 대변인은 미국은 중국이 국제사회와 스스로 서명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원하고 대북제재가 포괄적이고 결속력있는 방식으로 이행되도록 하기 위해 그런 영향력을 사용할 것을 계속 촉구하고 있지만, 중국이 항상 그렇게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