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외교위 공화 간사 “북한 핵 위협 증가…김정은 정권 대가 치르게 해야”


마이클 맥카울 미국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가 북한의 핵 위협을 거론하면서 바이든 행정부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북한 정권은 물론, 조력자들까지 심각한 대가를 치르도록 압박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클 맥카울 공화당 하원의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 정책이 북한의 핵 위협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맥카울 의원은 지난 21일 성명을 통해 북한이 새해 들어 6발의 미사일을 4차례 발사한 것과 관련해 최근 북한의 ‘핵 호전성’ 상승은 적국들이 현 행정부의 허약한 외교 정책을 이용하고 있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맥카울 의원] “The Biden administration’s reluctance to check America’s enemies weakens our position on the world stage and emboldens those who wish us harm. The recent upswing in North Korea’s nuclear belligerence is one more example of our adversaries taking advantage of this administration’s weak foreign policy.”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의 적들을 저지하는 것을 꺼리는 것은 국제무대에서 우리의 입지를 약화하고 우리를 해치려는 자들을 대담하게 한다”는 주장입니다.

맥카울 의원은 “김정은 정권, 그리고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을 가능하게 하는 네트워크에 최대 압박을 가하고 의미 있는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을 (바이든) 행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맥카울 의원] “I strongly urge the administration to impose maximum pressure and meaningful consequences on the Kim regime and the networks that enable its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development. The United States will remain committed to our allies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and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잇따른 미사일 시험에 이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M) 시험 재개 가능성까지 시사하자 미 의회에서는 북한과 북한 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조력자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초당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앞서 상원 외교위원장인 민주당의 밥 메넨데즈 의원은 최근 미국 ‘MSNBC’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최근 유엔에 추가 대북제재를 제안한 것을 환영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에 대북제재 동참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원 외교위 아태 소위 공화당 간사인 스티브 차봇 의원도 최근 VOA에 북한의 이번 도발에는 “추가적인 제재와 김정은 정권에 대한 압박 강화가 요구된다”고 밝혔습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의 빌 해거티 공화당 상원의원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국들과 함께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압박 캠페인을 기반으로 중국과 러시아에 제재 이행을 압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