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의원 “북한 미사일 발사, 핵전쟁 능력 연마…대화보다 훈련해야”


제임스 리시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미국 공화당의 제임스 리시 상원의원이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에 대해 핵전쟁 승리를 위한 전술무기 개발 목적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실패를 거듭한 대화보다 군사 훈련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상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제임스 리시 의원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 움직임에 대해 “엄청나게 위험한 상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리시 의원] “Having already fielde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to threaten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 is now refining tactical capabilities to fight and win a war through the use of nuclear weapons. These tests represent key milestones in North Korea’s developing ability to coerce U.S. allies, prevent the United States from being able to respond to aggression, and to control escalation during a crisis. This is an incredibly dangerous situation.”

리시 의원은 19일 성명을 통해 “미국을 위협하기 위해 이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실전 배치한 북한이 이제는 핵을 이용해 싸우고 전쟁에서 이기기 위한 전술적 역량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들은 북한의 이런 전술적 역량을 진전시키는 데 “중요한 이정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실험들은 북한이 미국의 동맹국들을 협박하고 미국이 공격에 대응하는 것을 막으며, 위기 시 긴장 확대를 통제할 수 있는 북한의 능력을 발전시키는 데 중요한 이정표”로 이는 “엄청나게 위험한 상황”이라는 지적입니다.

외교위와 정보위 소속인 리시 의원은 “역사적으로 효과가 없었던 ‘대화’보다는 동맹국들과의 공조와 강력한 속도의 (군사) 훈련과 연습을 통한 군 준비태세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시 의원] “Our priority needs to be on U.S. and allied cooperation and military readiness through a strong tempo of training and exercises – not on “talks,” which historically have not worked.”

또한 “우리는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와 함께 강력한 핵 억지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시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에 핵전력 현대화 사업을 가속화 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리시 의원] “We must also maintain a strong nuclear deterrent, along with missile defense to protect the United States. It’s imperative we accelerate the modernization of our aging nuclear forces, maintain our own capabilities to provide extended deterrence and control escalation, and resist any moves to make dramatic or risky changes in our nuclear declaratory policy – such as a ‘sole or fundamental purpose’ policy – that would only weaken our alliances.”

특히 “우리는 노후한 핵전력의 현대화를 가속화하고 확장 억지력과 긴장 확대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바이든 행정부가 검토 중인 핵무기 정책을 핵무기를 핵 공격에 대한 억지나 반격을 위해서만 사용하는 ‘단일 목적’의 정책으로 수정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리시 의원은 “‘단일 혹은 근본적인 목적’의 정책과 같은 핵 선언 정책의 극적이거나 위험한 변화를 만드는 어떤 움직임에도 반대해야 한다”며 이런 변화는 “우리의 동맹을 약화할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