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준 긴급사태' 확대할 듯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 근무자들이 방역 장비를 갖춘 채 대기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해 전체 47개 현 가운데 30여 개 현에 준긴급사태를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24일 복수의 고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25일 이 같은 방침을 최종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번 방침은 방역전문가위원회에서 현재 도쿄도와 15개 현이 취하고 있는 식당과 주점에 대한 통제정책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는 계획을 논의한 뒤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일 기준 5만4천576명을 기록했습니다.

준긴급사태 선포를 원하는 18개 현 가운데는 홋카이도와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후쿠오카 현 등이 포함됩니다.

이밖에 아오모리, 야마가타, 후쿠시마, 이바라키, 토치기, 이시카와, 나가노, 시즈오카, 시마네, 오카야마, 사가와 가고시마 현도 이번에 새로 추가되는 준긴급사태 발령 지역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준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지방자치단체장은 식당과 주점의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주류 판매를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있습니다.

또 특정 지역을 바이러스 대처를 위한 장소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4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오미크론이 지니고 있는 제약성에 기초해 균형 잡힌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예방적 절차, 감염 탐지와 조기 치료 등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복수의 현들이 중앙정부에 준긴급사태 적용을 요청해왔다며, 정부는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