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프랑스 2+2 회담 "북한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촉구"


일본과 프랑스가 20일 '2+2' 화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화면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과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일본과 프랑스의 외교·국방 수장들이 20일 인도태평양 협력을 주제로 2+2 화상 안보회담을 개최했습니다.

회담에는 일본 측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 프랑스 측에서는 장 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양측은 회담 뒤 공동성명을 통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내 국제질서를 저해하는 무력을 동원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와 협박에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공유한다고 명시했습니다.

북한에 대해서는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진전과 관련해 강한 우려를 공유하면서, 북한이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러시아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어떤 형태의 긴장 확대도 피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양측은 일본 자위대와 프랑스 군이 공동훈련을 실시할 경우 상대국 진입을 허가하고 무기 수송 등 군수 절차를 간소화하는 '공동훈련 등을 위한 원활화 협정(RAA)'의 잠재적 체결을 위한 실무회담을 촉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