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CNN "미군,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본토 타격 대비"


북한이 지난 11일 진행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이 다음날 공개한 사진이다. (자료사진)

미군 당국이 지난 11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직후 미 본토 공격 가능성에 긴급 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NN 방송은 13일 익명의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당시 미군이 북한 미사일의 원격 전파 신호를 포착한 뒤 북한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산 열도나 서부 캘리포니아 해안을 공격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원격 전파 신호의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을 경우도 있어서 추가 자료가 입수되면 갱신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곧바로 이 미사일이 미 본토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새로 판단했습니다.

CNN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 연방항공청(FAA)에서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비롯한 미 서부 공항에 약 15분간 이륙금지 조치를 내린 점에 주목했습니다.

그러나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당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주의보와 경보령을 따로 발령하지 않았다며, FAA의 이륙 금지 조치는 자체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