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니카라과 대통령 취임식 날 추가 제재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왼쪽)과 부인 로사리오 무리요 부통령.

미국이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과 부인 로사리오 무리요 부통령이 취임식 날 추가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이들의 취임일인 10일, 니카라과 국방장관과 장성 2명을 비롯해 니카라과 정권 인사 6명을 제재한다고밝혔습니다.

재무부 브라이언 넬슨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이날 발표에서 오르테가 정권은 엉터리 선거를 실시하고 수백 명의 사람들을 정치범으로 잡아들이는 등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넬슨 차관은 그러면서 이날 재무부의 발표는 오르테가 대통령 부부, 그리고 그 측근들에게 미국은 즉각 정치범을 석방하고 민주주의로 돌아오라고 요구하는 니카라과 국민들과 함께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니카라과의 민주주의를 저해한 116명의 인사에 대해서 여행 제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앞서 오르테가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당선돼 통산 5선이자 4연임에 성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