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법 '백신 의무화' 심리 진행


미국 뉴욕시 소방국 노동조합과 시청 근로자 일부가 지난해 10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 연방대법원이 7일 100인 이상 사업체와 보건의료 종사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한 조 바이든 행정부의 행정명령에 대한 공판을 진행합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6일) 성명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최근 변이종의 높은 전염성을 거론하며,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미국민들은 지속적으로 심각한 증후군과 사망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이 “어느 때보다 긴급하게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두 가지 정책의 법적 정당성에 신뢰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두 가지 행정명령은 100인 이상 사업체와 보건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는 한편, 미접종자들에게는 직장 내 마스크 상시 착용과 매주 검진을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이 장악한 주 정부와 기업인 등 27명은 이같은 정책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일부 항소법원에서 행정명령 이행을 중단시켰습니다.

반면 미국의사협회와 미국 공중보건학회, 복수의 전직 연방 공중보건 관리들은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