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 '민간기업 백신 의무화' 제동


척 슈머(가운데) 미 상원 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의사당에서 출입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미 상원이 8일 민간 기업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행정명령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상원은 이날 행정명령을 무효화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52표, 반대 48표로 가결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4일 100인 이상 민간 기업과 요양원, 병원 등에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특히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매주 바이러스 검진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했고 위반시 벌금을 내도록 했습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는 이날 표결에 앞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종식을 가장 방해하는 장애 요인은 백신을 맞길 거부하는 미국인”이라며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질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결의안을 주도한 마이클 브런 공화당 의원은 표결 직후 백신 접종을 지지하지만 정부의 행정명령은 직권을 넘어선 범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제 해당 안건은 하원으로 넘어간 가운데, 집권당인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통과 가능성이 낮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