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기업 백신 의무화' 법원 승인 '확신'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자료사진)

미국 백악관은 최근 100명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관련 명령에 대한 법원의 승인을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7일 미 'NBC' 방송에 출연해 “법원에서 임시적이 아닌 최종적이고 완전한 판결이 내려진다면 백신 접종 의무의 유효성이 계속 유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레인 실장은 내년 1월 4일부터 8천 400만 명의 민간 부문 종사자들에게 적용되는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접종 명령은 미국 내 코로나 팬데믹을 끝내기 위해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100명 이상 사업장에서 일하는 종사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거나 아니면 정기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제5 연방 항소법원은 지난 6일 이 행정명령에 “중대한 법적 헌법적 문제가 있다”며 법원의 추가 조치가 있을 때까지 잠정 중지를 명령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 노동부는 “바이러스 검사와 백신 접종에 관한 긴급하고 임시적인 기준을 부과할 수 있는 법률적 권한은 노동부에 있다”며 항소 의사를 밝혔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