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베이징올림픽 관련 "한국 참가 여부는 스스로 결정할 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한국 스스로 결정할 일’이라고 반응했습니다. 다만 미국은 중국의 인권 유린에 대응해 올림픽 보이콧 결정을 내렸으며 동맹들과 협의 뒤 발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의 잘리나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13일 전화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해 한국의 참가 여부는 스스로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호주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 “What I would say is that the S Korean president’s decision on their participation in the Olympics is theirs to make and it’s not for the U.S. or any other government to make for themselves.”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올림픽 참가에 대한 한국 대통령의 결정은 그들 스스로 내릴 결정이고, 미국이나 다른 나라 정부가 그들을 위해 내려줄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도 스스로 결정을 내렸고, 백악관이 그 결정을 발표하기 전 동맹과 파트너와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의 지독한 인권 유린과 신장 자치구에서의 잔학 행위를 고려해 미국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며 “동맹과 파트너에 이번 결정을 협의하고 알려줬으며, 그것이 관련 절차가 진행되는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관련 상황 평가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무부의 원칙적 입장을 다시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북한이 모두 원론적인, 원칙적인 찬성 입장을 밝혔다”며 “다만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을 근본적으로 철회하는 것을 선결조건으로 요구해 아직 대화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해 포터 부대변인은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 “We remain committed to achieving a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dialogue and diplomacy with the DPRK and to that end of course will seek to engage with the DPRK as a part of a calibrated and practical approach in order to make more tangible progress that increases the security of not only the U.S. but as well we our allies and our deployed forces.”

포터 부대변인은 “이를 위해 우리는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배치된 군대의 안보를 증진시키는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의 일환으로 북한과의 관여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해 어떤 적대적인 의도도 없다”며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은 또 북한과 관여하는 최선의 방법에 대해 한국, 일본 그리고 다른 동맹국과 파트너와 함께 계속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