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차관, 올림픽 보이콧 여부에 "직전 주최국 역할 하려 해"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 (자료사진)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한국 정부 인사 참석 문제와 관련해 “직전 올림픽 주최국의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차관은 어제(9일) 한국의 ‘T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평창과 도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고 상당히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 차관의 발언으로 한국 정부가 사실상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는 쪽으로 기울어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최 차관은 “저희는 어떤 결정도 하고 있지 않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