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셧다운 방지' 임시지출 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요 문건에 서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 연방정부 일시 업무 정지, 이른바 ‘셧다운(shutdown)’ 방지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연방정부 기관들에 예산을 지원하는 임시지출 법안에 서명함에 따라 연방정부는 오는 12월 3일까지 정상업무를 계속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연방정부 셧다운 시한인 30일을 넘기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이뤄진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에 앞서 상·하원은 표결을 통해 임시지출 법안을 의결했습니다.

표결에서는 상당수 공화당 의원들이 반대표를 던졌지만 하원은 찬성 254표 대 반대 175표, 상원에서는 찬성 65표 대 반대 35표로 통과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법안에 서명한 직후 “여전히 할 일이 많이 남았다”면서도, “법안 통과는 초당적 공조가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주며, 정부가 계속 가동하고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장기적 예산안을 의결할 시간을 제공해준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으로 셧다운 사태는 피했지만 미 의회에서는 여전히 연방정부 부채한도 상향 법안과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인프라 및 사회복지 예산안을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