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 미-영-호주 안보협력체 '우려'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말레이시아 총리

동남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이 미국과 영국 호주가 최근 창설한 안보협력체 '오커스(AKUS)'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말레이시아의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총리는 17일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미-영-호 새 안보협력체 창설로 다른 패권국이 잠재적으로 특히 남중국해 내에서 더욱 도발적 행동에 나서도록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인도네시아 외교부도 성명을 내고 “인도네시아는 미-영-호주 간 새 안보협력체 창설에 따른 지속적인 군비 경쟁과 역내 전력 투사 관점에서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필리핀 델핀 로렌자나 국방장관도 미-영-호 안보협력체에 대한 자국의 중립 기조를 강조하며, “필리핀은 역내 모든 국가들과 좋은 양자적 국방관계를 유지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NHK방송은 20일 이달말 개최될 ASEAN 정상회의에서 미-영-호 안보협력체 문제가 핵심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미국과 영국, 호주는 새로운 3각 안보 협력체를 창설하고 호주의 핵잠수함 보유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