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호주 '중국 견제' 안보협력체 발족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15일 백악관에서 보리스 존슨(오른쪽 화면)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화상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 호주 세 나라가 인도태평양 역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새 안보협력체를 발족했습니다.

호주와 영국, 미국의 영문 글자를 따서 '오커스(AUKUS)'로 명명한 이 협력체는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간 진행된 화상회의 직후 발표됐습니다.

세 나라는 공동성명에서 이 새로운 조직 창설을 ‘역사적’ 이라고 평가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역내 안보와 번영을 증진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세 나라는 앞으로 사이버, 인공지능, 양자기술과 해저기술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라며, 특히 호주에 핵추진 잠수함 획득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CNN' 방송은 이날 직접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이번 발표가 사실상 중국을 겨냥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도 이번 발표에 대해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 류펑위 대변인은 세 나라 간 새로운 안보협의체 발족은 냉전시대 사고라며, "다른 나라의 이익을 해치거나 표적으로 삼는 배타적 조직을 구축해선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