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합참 “북한, 초대형 방사포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전동진 한국 합참 작전부장이 28일 서울 국방부에서 북한의 발사체 발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올해 들어 13번째 발사체 발사로, 한국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한반도 시간으로 28일 오후 4시59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입니다.

[녹취: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 “우리 군은 오늘 16시59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하였음.”

합참에 따르면 이번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거리는 약 380km, 고도는 약 97km로 탐지됐습니다.

발사체 2발은 각각 약 30초 간격으로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참은 발사체의 추가 제원에 대해 미국과 한국 정보 당국이 정밀분석 중이라며,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31일 이후 28일 만이자, 올해 들어 13번째입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습니다. 이튿날 북한 관영매체들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실전배치 능력이 입증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당시 시험사격을 통해 연속사격체계의 완벽성이 검증됐다며, 기습타격으로 적을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었습니다.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지난 8월 24일 이후 네 번째입니다.

특히 이번 발사는 지난달보다 각각 비행거리와 고도가 늘어난 것이 특징입니다.

합참은 이번 발사가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당국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이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미사일은 동해의 배타적경제수역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