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 콩 수입 약속 절반만 지켜”


미국 아이오와주 브루클린에서 생산된 대두. (자료사진)

중국이 구매를 약속한 미국산 대두(콩)의 실제 수입량이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테드 맥키니 미 농무부 통상 담당 차관은 어제(22일) “중국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공개적으로 2천만t을 사들이겠다고 약속하고는 900만~1천만t 정도만 수입했다”고 언론에 밝혔습니다.

맥키니 차관의 이 같은 언급은, 앞서 고위급 무역 협상을 위해 미국에 왔던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담당 부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에서 한 약속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말입니다.

대두를 포함한 농산물 구매 확대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미국의 핵심 요구 사항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지난 5일 미 재무부가 중국을 25년 만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관련 제재를 예고하자, 중국 상무부는 이튿날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앞서 예고했던 추가 관세 계획을 완화했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 13일, 3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다음달 1일부로 10% 추가 관세 부과 조치를 발표하면서, 일부 품목의 관세 부과는 취소하고 소비자 생활에 밀접한 일부에 대해선 12월 15일로 시점을 연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이 늘 미국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고 해놓고는 지키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는 다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