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희토류협회 “무역전쟁 무기” 선언


중국 강소성 롄윈강 항구에서 수출을 위한 ‘희토류’ 운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경제계가 ‘희토류’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무기로 삼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중국희토류산업협회는 어제(8일) 성명을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중국)정부의 보복 조치를 강력히 지지하면서, 우리의 산업 지배력을 무역전쟁에 무기로 쓸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관세 부과분만큼 가격을 올려,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고스란히 전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협회 측은 최근 열린 특별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하면서, 이는 희토류 채굴 현장을 시찰한 시진핑 국가주석의 지도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희토류 수출을 제한해 대미 무역전쟁 반격 수단으로 사용할 방침을 여러 차례 거론했습니다.

희토류는 반도체와 이동통신기기,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첨단제품의 배터리(전지) 등에 들어가는 필수 광물질들로, 주요 군사 장비에도 사용됩니다.

미국 희토류 수입의 80%가 중국산이기 때문에, 중국이 수출을 제한할 경우 미국 산업 전반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주요 매체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