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 당국자들 “제재가 사이버 공격 감행 동기…가상화폐 해킹에 주목”


29일 워싱턴 아스펜 연구소에서 사이버 안보 관련 토론회가 열렸다. 오른쪽부터 토냐 우고레츠 FBI 사이버 담당 부국장보, 밀튼 뮬러 조지아공대 교수, 에린 조 미 국가정보국 산하 사이버위협정보통합센터 국장.

미 정부 고위 당국자들은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며 돈을 벌기 위해 가상화폐 해킹과 은행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의 사이버 공격 형태 중 가상화폐 해킹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냐 우고레츠 미 연방수사국 FBI 사이버 담당 부국장보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동기로 대북 제재를 언급했습니다.

우고레츠 부국장보는 29일 아스펜 연구소가 주최한 사이버 공격 억지와 관련한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의 방글라데시 중앙은행과 소니 영화사 해킹,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을 통해 내린 결론은 제재가 북한에 경제적 영향을 미쳤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우고레츠 부국장보] “Sanctions are having an economic impact, so cyber operations are a means to make money, whether it’s through cryptocurrency mining or bank theft.”

북한은 가상화폐 채굴 혹은 은행 절도를 통해서 돈을 벌기 위해 사이버 작전을 시행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국가정보국 DNI 산하 기관 에린 조 사이버위협정보통합센터 국장은 FBI 등 정부 기관이 북한의 사이버 공격 형태 중 가상화폐 해킹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 국장] “There is a huge effort in the FBI, and also several other entities across government looking at ways to stop malicious activity surrounded with cryptocurrency.”

정부 기관들 간 가상화폐와 관련된 북한의 악의적 활동들을 막기 위한 막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조 국장은 또, 가상화폐와 관련된 사이버 해킹은 비교적 새로운 수단이라며 아직 북한의 가상화폐 공격 문제와 관련해 정부 기관들이 해야할 일들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 국장] “It’s relatively a new thing, and it comes with a variety of issues that we need to learn more about and figure out so we can stop malicious behavior related to cryptocurrency and currency going to places where it should not or it’s not supposed to.”

가상화폐와 관련된 악의적 행동들을 막고 돈이 가지 말아야할 곳에 가는 것을 막기 위해 더 알아가야 할 사안들이 많다는 설명입니다.

조 국장은 이어 정부 기관간에 공유할 수 있는 정보를 토대로 북한을 포함한 국가들의 악의적 활동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