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토안보장관, 북한 해킹 공격 지목..."사이버 범죄에 대가 따를 것"


커스텐 닐슨 미국 국토안보장관이 18일 조지워싱턴 대학에서 연설했다.

미 국토안보장관이 북한의 사이버 범죄 행위를 언급하면서, 이런 행동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사이버 범죄 행위를 지켜보고 있으며, 대가가 뒤따른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커스텐 닐슨 미 국토안보장관은 미국이 직면한 사이버 위협을 언급하면서 북한을 사례로 지목했습니다.

[녹취: 닐슨 장관] “For instance, in the past two years we witness North Korea's ‘Wanna Cry’ ransomware spread to more than 150 countries, holding healthcare systems hostage and bringing factories to a halt.”

닐슨 장관은 18일 미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국가안보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지난 2년간 우리는 북한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150개 나라에 뿌려지면서 의료체계가 인질로 잡히고,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되는 걸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7년 5월 발생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 ‘워너크라이’는 전 세계 컴퓨터에 침투해 사용이 불가능하게 만든 뒤, 돈을 내야만 정상 작동이 된다고 안내하는 ‘랜섬웨어’입니다.

특히 영국 국민보건서비스 산하 병원들을 비롯해 다양한 나라의 기업 등의 컴퓨터가 감염되면서 세계적으로 약 5억7천만 달러의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미 법무부는 북한 국적자이자 해커인 박진혁 등을 기소하면서 북한이 ‘워너크라이’의 배후에 있다고 공식 확인한 바 있습니다.

닐슨 장관은 이 같은 사이버 공격에 대응한 국토안보부 차원의 대응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닐슨 장관] “On top of my list of threats that many of you can guess the word cyber is circled, highlighted and underlined. The cyber domain is a target, a weapon and a threat vector, all at the same time. That is why another goal and our strategic plan is to secure cyberspace and critical infrastructure. Nation states, criminal syndicates, hacktivist, terrorists... they're all building capacity to infiltrate and undermine our networks. They are weaponizing the web.”

자신의 위협 리스트에서 사이버 문제만큼은 동그라미가 쳐있고, 형광펜으로 칠해져 있으며, 밑줄까지 그어져있다는 겁니다.

이어 사이버 분야는 (공격의) 대상이자 무기이고 위협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며, 따라서 사이버 공간과 주요 기반시설을 지키는 건 (미국의) 또 다른 목표이자 전략적 목표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사이버 범죄에 가담한) 나라들과 범죄조직, 해커와 테러리스트들은 모두 미국의 네트워크에 침투하고 이를 약화시키기 위한 역량을 키우고 있고, 인터넷 망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닐슨 장관은 이 같은 범죄 행위에는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닐슨 장관] “Let me just send one last message to our cyber adversaries. You cannot hide behind your keyboards and computer screens, we are watching you. And no matter what malware you develop, I promise you, the engines of our democracy are far stronger and far more resilient than any code you can write.”

사이버 범죄 행위자들은 키보드와 컴퓨터 화면에 숨을 수 없다며, 미국은 그들을 지켜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닐슨 장관은 ‘사이버 적들’에게 마지막 메시지를 보내겠다며, 어떤 악성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더라도 미국의 민주주의 엔진은 그들이 만든 코드보다 훨씬 더 강력하고, 회복력이 있다는 점을 장담한다고 닐슨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