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남부 국경에 병력 3천750명 추가 배치


텍사스 도나에 주둔해 있는 국경 수비대를 지원하기 위해 배치된 미 육군들이 지난해 11월 군 캠프 주위로 가시 철조망을 설치하고 있다.

미국이 멕시코와의 국경 지역에 대한 보안 강화를 위해 군 병력 3천750명을 추가로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어제(3일) 성명을 통해, 앞으로 석 달 동안 이 같은 규모의 병력을 국경 지역에 추가 배치해 국경 경비와 순찰 업무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멕시코와의 국경 보안 업무에 투입되는 미군 병력은 모두 4천350명으로 늘어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 병력은 9월 말까지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뉴멕시코, 텍사스에서 이동 감시카메라를 운영하고, 일부는 약 240km에 이르는 철조망 설치 작업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달 11일 이 같은 계획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는 추가 투입되는 병력 규모를 공개하지 않다가, 지난주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이 병력 3천500명이 추가 배치될 것이라고 밝히자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