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CSIS, 북 미신고 미사일 시설 1곳 추가 공개…신오리 미사일 기지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전문 웹사이트 ‘비욘드 패럴랠’(Beyond Parallel)’이 21일 공개한 북한의 신오리 미사일 기지. 사진 출처: CSIS 'Beyond Parallel'

북한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 13곳의 위치와 가동 여부를 파악했다고 주장했던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1곳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북한과의 핵 협상에서 이들 미사일 기지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전문 웹사이트 ‘비욘드 패럴랠’은 2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신오리’ 미사일 기지를 주목했습니다.

‘비욘드 패럴랠’은 신오리 미사일 기지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인 노동-1호가 운용되고 있다며, 이 장소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중 한 곳으로, 최신 탄도미사일인 북극성-2형의 개발에도 역할을 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오리는 평안북도 운전군에 위치한 곳으로 남북 군사분계선과 평양에서 각각 북쪽으로 약 212km와 77km 떨어져 있습니다.

보고서는 함께 공개한 위성사진을 통해 신오리 기지가 일반적인 미사일 부대의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신오리 오봉산을 중심으로 대형 이동식발사차량(TEL 혹은 MEL)이 드나들 수 있을 만한 크기로 만들어진 지하시설 혹은 벙커가 6~9개가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산 곳곳에 차량을 숨길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져 있었으며, 차량들을 보관하는 것으로 보이는 지붕이 달린 건물 또한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그 밖에 사령부로 보이는 건물을 비롯해 여러 동의 막사, 창고로 쓰이는 건물 등이 약 11.2km2에 달하는 기지 전체에 퍼져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8년간 촬영된 위성사진을 분석해 이 기지가 지난해 12월을 기준으로 여전히 운용 중이며, 북한의 기준에 맞게 잘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신오리 기지에서 약 7.4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군사학교인 소백수 대학과 인근 묘두산 일대 2개의 기지가 북한 전략사령부의 산하기관으로 알려져 있으며, 신오리 기지와도 연계된 곳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이 기지에 1970년대 북한의 미사일 부대인 ‘프로그-7’ 대대가 배치됐으며, 해당 장소가 북한의 초창기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내용의 미 정부 기밀 문서가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1983년경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인 스커드 B 미사일을 확보한 뒤 1980년대 중반 같은 체계를 이용한 ‘화성-5형’을 개발했는데, 이 미사일의 개발 장소가 신오리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곳에서 새로운 장비가 평가되고, 작전 형태와 전략이 개발됐으며, 화성-5형과 관련된 훈련이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성-5형은 북한이 이동식발사차량을 이용해 운용하던 미사일로, 신오리 역시 이들 차량 운용을 위해 1990년대 초 차량 대기소 등을 만들었다는 게 보고서의 설명입니다.

그 밖에 중거리탄도미사일인 노동-1호 혹은 화성-7형이 1990년대 신오리에 배치됐으며, 이후 1999년 10월 대포동 1호 미사일과 9대의 발사차량이 추가됐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당시 한국 국방부는 이 같은 사실을 부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이후에도 여러 언론들이 신오리에서의 미사일 활동에 주목했으며, 가장 최근인 지난해 11월에는 신오리 기지가 북극성-2형 미사일의 개발과 배치작업과 연관됐다는 주장도 제기됐었다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극성-2형의 이동식발사차량은 신오리 기지에서 북서쪽으로 약 45km 떨어진 곳에서 생산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조셉 버뮤데즈 연구원, 리사 콜린스 연구원이 작성했습니다.

앞서 이들 연구원들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가 약 20개이며, 이중 13곳의 위치와 가동 여부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황해북도의 ‘삭간몰 미사일 기지’를 공개했었습니다.

연구원들은 이번 신오리 기지 역시 북한이 한 번도 밝히지 않은 곳으로,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에서도 다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운용 중인 미사일 기지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협상에서 신고되고, 검증되며, 폐기돼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많은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는 북한의 서해 위성발사장 해체는 신오리를 비롯한 미신고 탄도미사일 기지가 미군과 한국에 가하는 군사적 위협을 모호하게 만든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외교적 노력은 중요하고, 북한의 핵 문제를 푸는 주요한 방법이 돼야 하지만, 미국과 한국의 안보에 위협이 되는 모든 (북한의) 가동 가능한 미사일 기지들은 추후 어떤 합의에도 반드시 거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