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에르도안 통화...'시리아 내 안전지대' 설치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미국과 터키가 시리아 내 쿠르드족 보호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시리아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14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터키가 쿠르드를 포함해 시리아민주군을 학대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리아 북동부에서 터키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는 데 함께 노력하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터키 대통령실도 이날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의 통화 내용을 전하며, 터키는 쿠르드와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테러조직 '다에시(IS)와 PKK, 또 PKK의 시리아 연계조직인 PYD/YPG'와 싸우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에 맞춰 시리아 북부에 '안전지대'를 설치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미국의 '안전지대' 설치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의사를 나타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터키가 쿠르드족을 공격한다면 터키를 경제적으로 "완전히 파괴(devastate)할 것"이라며 "20마일의 안전지대를 만들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