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문가 “북한 연루 기업 소송…국경 넘는 사법적 효력 경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물자 거래를 지원한 이유로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중국 훙샹그룹이 지난 2015년 5월 평양 봄철 국제상품박람회에 참가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불법금융 활동에 연루된 회사들의 자금을 민사소송을 통해 잇따라 몰수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거래하면 어느 나라에 있는 기업이라도 자산을 압류할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라는 분석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연루 기업들을 겨냥한 미국의 잇따른 민사몰수소송.

대량살상무기 자금 조달을 위한 북한의 불법 금융 활동을 차단하겠다는 건데, 사법적 관할 지역을 넓혀 북한 지원 세력들에게 보내는 경고 메시지로 분석됐습니다.

하버드대 벨퍼센터의 애런 아놀드 연구원.
하버드대 벨퍼센터의 애런 아놀드 연구원.

하버드대 벨퍼센터의 애런 아놀드 연구원이 최근 ‘비확산 연구’에(nonproliferation review) 기고한 보고서에서 해당 소송들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 보고서 보기: 'Solving the jurisdictional conundrum: how US enforcement agencies target overseas illicit procurement networks using civil courts'

미국이 지난 20년간 이란과 북한을 상대로 표적 제재와 수출 제한을 확대하고 있지만, 해외에서 일어나는 제재 위반 사례에 대한 법 집행의 어려움이 대두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미국 정부가 민사몰수소송들을 적극 활용해 자금몰수 대상이 제 3국에 있더라도 미국 내 대리계좌에 있는 자금을 압류하는 방식으로 국경을 넘어 사법적 효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진단입니다.

[녹취:아놀드 연구원] “if you’re working with North Koreans you think you’re safe overseas in foreign jurisdiction. But US prosecutors can still put your assets in jeopardy.”

아놀드 연구원은 ‘북한과 거래하면서 외국 관할권에 있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것과 관계없이 미국 검사가 자산을 압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미국은 2016년 중국의 단둥 훙샹을 상대로 한 북한 관련 첫 민사몰수소송을 벌였는데 당시 몰수 규모는 7천5백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2017년 중국 기업 밍정에 제기한 몰수 금액은 2백만 달러, 단둥 즈청 4백만 달러, 싱가포르 소재 벨머 매니지먼트에는 7백만 달러를 몰수금액으로 부과했습니다.

미국은 이어 올해 중국과 싱가포르 소재 3개 회사에 북한과 거래하며 돈세탁을 한 혐의로 3백만 달러 상당의 자산 몰수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미 법무부가 북한의 불법금융에 연루된 해외 기업들에 대해 제기한 몰수 소송 금액을 모두 합치면 9천만 달러가 넘습니다.

보고서는 이들 기업들이 대부분 중국에 소재하면서 북한 관련 거래를 숨기고 위장하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아놀드 연구원] “The amount forfeited it was almost 75 million. It’s pretty significant, I also think it’s significant because this is one of few cases where we’ve seen China actually take concerted effort to begin to shut down that type of activity.”

아놀드 연구원은 특히 단둥 훙샹그룹은 몰수 금액이 7천5백만 달러에 육박했고 중국 정부가 북한 관련 활동을 단속하는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인 몇 안 되는 소송 중 하나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이같은 조치는 북한의 불법 금융 활동을 차단하는 효과가 크지만 반면에 해당 기업 국가들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미국이 치외법권적 소송을 계속 진행할 경우 중국 등이 반발해 북한 문제 협조가 더 어려워 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