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이번 주 한국 방문


지난 29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위해 서울 외교부 청사에 도착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양국의 보다 긴밀한 대북 공조를 위해 구성될 미-한 실무그룹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해 비핵화 협상과 남북협력사업의 제재면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16일, 비건 대표가 이번 주 후반께 서울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미-한 워킹그룹 2차 회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간 비핵화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는 워킹그룹은 지난달 20일 워싱턴에서 첫 회의를 열면서 출범했습니다.

이어 지난 7일 워킹그룹 실무 화상회의를 열고 미-북 관계와 남북관계 동향을 점검한 바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16일, 미국이 대북제재 압박과 인권비판 강도를 전례없이 높여 핵을 포기시키려 한다면 비핵화를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히는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의 개인 명의 담화에서, “국무성을 비롯한 미 행정부 내의 고위 정객들이 신뢰 조성과는 전혀 인연이 없는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과 인권소동의 도수를 전례없이 높이는 것으로 우리가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타산하였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최대의 압박’이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라도 깨닫고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 이행에 성실하게 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