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전역서 ‘노란 조끼’ 시위 중 1천 700명 이상 체포


노란조끼를 입은 프랑스 시위대가 8일 개선문 근처에서 불타고 있는 나무 옆에 서 있다.

프랑스 전역에서 8일 벌어진 ‘노란 조끼’ 시위 중에 1천700명 이상 체포된 가운데, 당국자들은 진압 경찰과 충돌한 시위대가 파리에서 1주일 전보다 더 큰 피해를 초래했다고 말했습니다.

파리의 시위대는 자동차에 불을 지르고 건물 유리창을 부수며 바리케이트를 불태웠습니다.

물가 인상과 에마뉘에 마크롱 대통령에 항의하는 4번째 전국적인 주말 시위 도중 파리 뿐 아니라 마르세유와 보르도, 리용 등 다른 여러 도시에서도 충돌이 발생했습니다.

이날 시위대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은 마크롱 대통령은 앞으로 며칠 안에 이번 시위에 대해 연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내무부는 체포된 1천723명 가운데 1천 220명에게 구금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지난 1일과 같은 숫자인 13만6천 명이 이날 전국에서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8일,파리의 폭력사태가 진압됐다고 말했습니다.

장갑차의 지원을 받는 프랑스 경찰은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노란 조끼 시위대에 최루탄을 발사했습니다.

카스타네르 장관은 약 1만 명의 시위대가 파리 거리를 점거했다며, 경찰관 17명을 포함해 135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는 에펠탑 등 관광 명소를 폐쇄했고, 많은 상점들도 문을 닫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