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유류세 인상 보류 이어 "부유세 부활 검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정부의 세제 개혁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 등으로 최근 유류세 인상을 보류했던 프랑스가 부유세 부활을 예고했습니다.

벤자맹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오늘(5일) 'RTL' 라디오에 출연해, 세제 관련 모든 정책은 수시로 재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리보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난해 사실상 폐지했던 부유세도 효과가 없고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바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해 부유세 대상을 부동산 자산 등으로만 한정하며 사실상 부유세를 폐지해 '부자감세'라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당초 내년 1월 1일부터 발효 예정이던 유류세 인상을 6개월간 유예한다고 어제(4일) 발표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국가통합을 위태롭게 하면서까지 세금을 올릴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최근 정부의 세금 인상 중단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돼 폭력 사태로 번지는 등 마크롱 정부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