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파리 등 전역에서 유류세 인상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


프랑스 남서부 로슈포르에서 24일 노란 조끼를 입은 시위대가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행진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 경찰이 24일 전국 각 지에서 유류세 인상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대와 충돌했습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 8천 명 등 전국에서 10만 명 이상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 130명이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시위대가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 궁으로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최루가스와 물대포를 발사했습니다.

시위대는 이날 파리 뿐 아니라 전국 각 지에서 도로장애물을 설치하고 불을 지르면서 유류세 인상에 대한 분노를 표시했습니다.

당국자들은 경찰관 2명을 포함해 적어도 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1주일 전 노란 조끼를 입은 약 25만 명의 시위대가 전국 각 지에서 도로를 봉쇄하면서 시위 운동이 시작된 이후 2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