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매티스 "사우디 왕실, 카쇼기 암살 지시 증거 없어"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8일 의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우디 아라비아 왕실이 자말 카쇼기 씨 암살을 지시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고 미국의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짐 매티스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어제(28일) 미 상원에서 카쇼기 씨 암살 사건과 예멘 내전에 관해 보고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미국과 사우디의 관계를 훼손하는 것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국가안보에 중대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도 미 정보당국의 모든 보고서를 검토했지만, 무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카쇼기 씨 암살을 지시했다는 '결정적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사우디가 미 록히드 마틴사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를 약 150억 달러에 구매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언론은 미국과 사우디 정부가 지난 26일 사드 44기의 발사대와 미사일 관련 장비 등 무기 수출 계약에 서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미 상원은 어제 사우디가 참여하고 있는 예멘 내전과 관련한 지원을 중단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